이지은, 여진구(사진=tvN)

이지은, 여진구(사진=tvN)


tvN ‘호텔 델루나’ 여진구가 돌아온 이지은(아이유)을 잘 보내주기로 다짐했다. 두 사람은 정말 이대로 이별할까.

지난 2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15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9.9%, 최고 11.1%로 지상파 포함 전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도 평균 8.1%, 최고 8.9%를 기록하며 8주 연속 지상파 포함 전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특히, ‘호텔 델루나’는 전연령대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 남녀노소 모두를 사로잡은 드라마임을 입증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구찬성(여진구)은 장만월(이지은)이 돌아오길 간절히 바랐다. 객실장 최서희(배해선)마저 만월이 맡겨놓은 귀안(鬼眼)을 닫는 약을 건네자 정말 돌아오지 않을까 불안했다. 그도 그럴 것이 약은 찬성이 현실의 삶을 살아가길 바라는 만월의 마음이었다. 하지만 그는 다시 볼 수 있다는 마음을 다잡았고 약을 먹지 않았다. 그런 찬성에게 또 다른 기회가 주어졌다. 첫째 마고신(서이숙)의 부탁으로 델루나가 만월당이었던 조선 시대로 갈 수 있게 된 것.
만월을 볼 수 있다는 사실에 고민하지 않고 만월당의 문을 연 찬성. 김선비(신정근)와 최서희, 만월도 만났다. 그리고 “보내주는 자로 돌아갈지, 스쳐 지나가는 자로 남을지” 선택해야 했다. 식도락 유랑을 알려준 찬성에게 “같이 다녀 볼까? 여기서 계속 내 옆에 있어”라던 만월. 찬성이 남는다면 그녀가 사라질 걱정 없이 옆에 있을 수 있었다. 그러나 찬성은 돌아가서 후회하더라도 “많이 사랑하는 사람” 만월을 기다리기로 했다. 돌아가지 않으면 만월의 슬픈 시간이 끝나지 않기 때문.

델루나로 돌아온 찬성에게 “만월이가 왔다”고 알려준 첫째 마고신. 터널 앞엔 정말 그녀가 서 있었다. 월령수에 묶여서가 아닌, 온전히 찬성 때문에 돌아왔고, 찬성은 그런 그녀를 기쁨으로 꼭 끌어안았다. 하지만 두 사람은 알고 있었다. 조만간 만월이 다시 떠나고, 델루나가 사라진다는 걸. 마고신의 심부름으로 찬성이 만월당에서 가져온 월령초로 빚은 월령주는 달의 객잔의 새로운 주인을 맞이하기 위해서였다.

만월과 찬성은 이 순간을 남겼다. 델루나의 오랜 식구인 김선비, 최서희, 지현중(표지훈)과 함께 사진을 찍었고, 그동안의 독사진 옆에 함께 찍은 사진을 걸었다. 그리고 호텔리어 3인방이 얼마 남지 않은 시간, 잘 보내줄 수 있길 바랐다. 그런데 곧 델루나가 사라지고 현중이도 가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은 유나(강미나). 둘째 마고신이 있는 약방에서 “달의 기운을 담은 술”처럼 보이는 빛나는 유리병을 훔쳐 왔다.

“사장님 이거 다시 드시고, 계속 이 호텔에 있어 주세요”라는 유나가 건넨 유리병을 받아든 만월. 그걸 마셔 월령수의 힘을 다시 얻으면, 델루나는 유지되고 만월과 찬성은 계속 함께할 수 있었다. 그래서 만월은 “구찬성 나 이 술 다시 마실까?”이라고 물었다. 하지만 찬성은 어렵지만 확고하게 “당신에게 다시 백 번째 의미 없는 시간이 스쳐 가게 두지 않겠다”고 답했다. 만월의 슬픈 시간을 끝내주고 싶은 진심이 담긴 다짐이었다.

그제야 “너는 그렇게 말해 줄 줄 알았어”라며 환하게 웃은 만월은 테라스 아래로 술을 흘려보냈다. “고마워, 구찬성. 사랑해”라며 손을 내밀었고 찬성은 그녀의 손을 꼭 잡고 “사랑합니다”라고 답했다. 그렇게 서서히 이별 준비를 하고 있는 달빛 아래 두 남녀. 너무 아름다워서 더 슬픈 순간이었다.

tvN ‘호텔 델루나’ 최종회, 오늘(1일) 일요일 밤 9시 방송.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