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이 밝힌 진화 재산은?
함소원, 진화 재벌설 해명
함소원/ 사진= JTBC2 '악플의 밤'

함소원/ 사진= JTBC2 '악플의 밤'

배우 함소원이 남편 진화의 재벌설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함소원은 지난 30일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 출연해 자신을 향한 악플에 맞서면서도 "악플을 물리치러 온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악플을) 더 받으러 왔다. 이 기세를 몰아서 악플을 초토화 시키겠다"고 각오를 전하며 본격적으로 말을 시작했다.

이날 함소원은 "왜 이제 불렀는지 모르겠다. 올것이 왔다. 내 프로그램이다고 생각했다"며 "설리 씨가 노브라를 했는데, 내가 원조다. 어떤 의상은 노브라가 더 어울리기도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함소원은 남편 진화의 재벌설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어마어마한 재벌은 아니다. 과거에 재벌을 만나봤는데, 재벌은 정말 돈이 많다. 우리가 만난 곳이 회원권이 있는 클럽이다. 회원권이 5억~10억 정도다. 그 정도 돈이 있는 것은 맞지만 재벌 정도는 아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함소원/ 사진=JTBC2 '악플의 밤'

함소원/ 사진=JTBC2 '악플의 밤'

뿐만 아니라 남편을 우려먹는다는 악플을 인정하며 "꽃미남에 연하에 잘 사는 남자와 결혼하는 건 정말 힘든 일이다. 평생을 우려 먹어도 부족할 만큼 힘든 일이기 때문에 인정한다"고 당당하게 맞섰다.

이은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