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사진=MBC)

놀면 뭐하니? (사진=MBC)



‘놀면 뭐하니?-유플래쉬’에 이상순이 ‘이효리 남편’이 아닌 ‘본 투 비 기타리스트’의 카리스마를 뽐내며 유재석을 쥐락펴락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상순이 뜬금없이 작업실을 찾아와 깐족거리는 유재석과 후배인 적재 앞에서 뮤지션의 위엄을 제대로 보여주며 ‘작업실의 지배자’로 등극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오늘(31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임경식, 채현석)에서는 ‘유플래쉬’의 ‘뮤직 릴레이’에 참여한 기타리스트 이상순과 적재의 작업 현장이 공개된다. 이들의 작업실에 깜짝 등장한 유재석이 크게 분노한 모습도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유플래쉬’는 단 3시간 만에 완성한 ‘지니어스 드러머’ 유재석의 드럼 비트가 ‘릴레이 카메라’ 형식으로 다양한 뮤지션에게 전달되고, 이에 맞춰 각 뮤지션이 만든 새로운 소스가 블록처럼 쌓여 새로운 음악들로 확장되어 나가는 과정을 담는 프로젝트다.

공개된 사진 속 기타리스트 이상순과 적재의 모습이 눈길을 모은다. 특히 이상순은 기존 예능에서 보여준 ‘이효리의 남편’이 아닌 대한민국 최고의 기타리스트로 ‘유플래쉬’의 ‘뮤직 릴레이’에 참여하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상순은 떠오르는 ‘기타의 신’ 적재와 작업을 함께 했는데, 뜬금없이 등장한 유재석의 깐족거림에 참지 못하고 뮤지션의 카리스마를 뿜어냈다고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자신의 비트에 대한 근거 없는(?) 자신감을 한껏 얻은 유재석이 끊임없이 토크를 쏟아내자 “형은 뭐 가셔도 돼요.. 특별히 (여기서) 할 일이 없잖아요! 형이!”라며 유재석의 말문을 원천 봉쇄했다고.

이어지는 이상순의 뼈 때리는 팩트 폭격에 유재석은 “왜 그러냐~ 옛날엔 안 그랬는데~”라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고, 나아가 이상순은 “사람은 변하는 거예요~”라며 여유만만 태도로 유재석을 꼼짝 못하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분노한 유재석과 뮤지션의 위엄을 뿜어내는 이상순 사이에서 예능 초보 적재만이 안절부절못하며 어색한 미소를 띠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세 사람 사이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실제 작업 현장은 어땠을 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설명이 필요 없는 베테랑 기타리스트 이상순의 어쿠스틱 기타 연주와 가장 핫하게 떠오르는 뮤지션 적재의 일렉 기타 연주로 완성된 음원은 과연 어떨지 오늘(31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유플래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평소 스케줄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는 유재석에게 카메라를 맡기면서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로, 수많은 사람을 거치며 카메라에 담긴 의외의 인물들과 다양한 이야기들을 담는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