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나라, 몰래 챙겨운 피쉬소스로 샐러드 소스 완성
오나라/사진=tvN

오나라/사진=tvN

배우 오나라가 만능 재주꾼의 모습을 보였다.

30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산촌편’(이하 삼시세끼)에서는 게스트로 세끼집을 찾은 오나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나라는 산촌집에 방문하자마자 재주꾼의 면모를 톡톡히 보였다. 집안 살림도 알아서 도맡아 하는가 하면 보조로서의 일도 완벽히 해냈다.

그는 정리 되지 않았던 호스를 뚝딱 만지더니 편리한 동선으로 살려놓았다.

더불어 윤세아가 샐러드 소스 만들기에 실패하자, 오나라는 소스의 맛을 보고는 금방 '피시 소스'를 떠올렸다.

마침 세끼 식구들에게 베트남 음식을 대접하기 위해 재료를 몰래 챙겨 온 오나라는 자신이 가져온 피시 소스를 이용해 죽어가던 소스에 숨을 불어넣었다.

오나라는 “호스를 살리고, 소스를 살렸다”며 기뻐했고, 윤세아는 “며칠 있던 사람 같다”며 오나라의 능력과 적응력에 감탄했다.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