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명환 "임지은에게 사귄지 3개월 만에 프로포즈 했는데 차여"
임지은 고명환/사진=MBN

임지은 고명환/사진=MBN

고명환·임지은 부부가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는 물론 서로의 옛 연애사를 방출하며 '필터 없는 폭로전'을 예고한다.

오늘(30일) 방송되는 MBN 예능 '모던 패밀리'에서는 결혼 6년 차인 고명환-임지은 부부의 일상생활이 전파를 탄다.

현재 '임고 부부'는 고명환의 어머니, 누나와 함께 일산에서 메밀국수 식당을 운영 중이다.

지난 방송에서 두 사람은 ‘대박집 사장님’ 포스로 ‘열일’하는 모습을 보여줘 큰 화제를 모았다.

이번 방송에서는 식당 피크 타임 후, 가족들끼리 늦은 식사를 하다가 1999년 친구로 시작해, 2014년 부부로 발전하게 된 굴곡진 연애사를 꺼내 아슬아슬한 웃음을 선사한다.

고명환의 어머니가 먼저 "우리 며느리가 복덩어리"라며 "에어컨, 세탁기 모두 지은이가 드라마 출연료로 사준 것"이라고 입을 떼자, 고명환의 누나가 "사실 남동생이 어떤 여자한테 정착하나 걱정했었다"라며 저격했다는 후문이다.

고명환의 누나는 "예전에 (고명환의) 초등학교 첫사랑이었던 여자친구가 명환이한테 39세까지 둘다 싱글이면 결혼하자고 하지 않았나. 그렇게 약속한 여자들이 몇 명이었지?"라고 고명환의 과거를 폭로한다.

다행히 임지은은 "남편의 옛 여자친구들의 이름을 다 안다"며 의연함을 드러냈다.

결혼 전, 오랜 친구로 지내다 보니 서로의 과거를 속속들이 알고 있는 데다, 연애 상담까지 해줬다.

고명환은 "원래 (아내가) 말이 잘 통하는 친구였는데, 같이 떡볶이 먹으러 다니다가 사귀게 됐다"고 떠올린다.

이어 "사귄 지 3개월 만에 지은이가 먼저 프러포즈를 했는데, 갑자기 날 찼다. 그래서 3년간 헤어져 있었다"고 털어놓는다.

이에 임지은은 "그때 콩깍지가 씌었는지, '돈 없어도 좋다'고 결혼하자 했는데, 반응이 없어서 헤어졌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의 '깨 볶는' 신혼 생활은 이날 오후 11시 MBN '모던 패밀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