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아들 황성재, 뮤지컬 '쏘 왓' 합류
"너무 좋은 공연으로 데뷔하게 돼 행복해"
박해미 아들 황성재/사진=변성현 기자

박해미 아들 황성재/사진=변성현 기자

박해미 아들 뮤지컬 배우 황성재가 뮤지컬 무대 데뷔 소감을 전했다.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원패스 아트홀에서 뮤지컬 '쏘 왓(SO WHAT?!)'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해미뮤지컬컴퍼니 대표 겸 배우 박해미를 비롯해 전 출연진이 참석했다.

황성재는 "너무 좋은 공연으로 데뷔하게 돼 행복하다. 형, 누나들의 공연에 피해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공연을 하겠다"면서 "너무 긴장이 된다. 꿈에 그리던 무대에 설 수 있다는게 행복하고 기쁘다"고 뮤지컬 무대 데뷔 소감을 전했다.

'쏘왓'은 배우 박해미의 뮤지컬단 해미뮤지컬컴퍼니에서 선보이는 신작 뮤지컬이다.

독일 극작가 프랑크 베데킨드의 ‘사춘기’를 모티브 삼아 제작한 작품이며, 뮤지컬 제작사 해미컴퍼니 대표인 박해미가 기획과 제작, 총감독을 맡아 이목을 끌고 있다.

멜키오 역에 박해미의 아들 황성재를 비롯, 심수영, 일제 역에 이예슬, 오다은, 벤틀라 역에 문채영, 윤지아, 핸스헨 역에 김대환, 김상우, 모리츠 역에 김형철, 유현수가 출연한다.

'쏘 왓'은 이날부터 대학로 원패스아트홀에서 오픈런으로 상연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