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조선 ‘부라더 시스터’ 스틸컷.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부라더 시스터’ 스틸컷.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부라더 시스터’ 스틸컷.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부라더 시스터’에서 룰라 출신 가수 이상민과 개그우먼 조혜련이 방송인 강호동에게 서운함을 토로했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부라더 시스터’에서 새 MC로 합류한 이상민은 기존 MC 강호동과 연예계 절친한 형, 동생다운 찰떡 호흡을 뽐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상민은 강호동에게 “내가 다가가는 만큼 호동이 형이 다가오지 않는다”고 털어놓았다. 그의 말에 진땀을 흘리던 강호동은 동갑내기 친구 조혜련까지 가세해 서운한 점을 말하자 “이참에 다 말해라”고 체념한다.

이에 조혜련은 어머니인 최복순 여사의 칠순 잔치에 강호동이 천만 원을 보내준 사연을 밝혔다. 그는 “통 큰 축의금에 대한 고마움은 오래가지 않았다”며 “예상치 못한 강호동의 말에 목덜미를 잡을 수밖에 없었다”고 폭로했다. 이어 “강호동이 어머니의 칠순 축의금으로 수표를 잘못 보냈다”며 “다시 돌려줄 수 있는지 물어봤다”고 덧붙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부라더 시스터’는 오는 31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