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와 불화설에 해명
함소원 "43년 기다린 결혼, 남편 안 놔줘"
함소원 해명 /사진=한경DB

함소원 해명 /사진=한경DB

배우 함소원(43)이 항간에 떠도는 남편 진화(25)와의 불화설을 직접 방송에서 해명했다.

2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VCR에서도 함소원과 진화는 냉기류를 이어갔다. 이에 박명수는 "불안하다"라며 염려를 표했고 장영란 역시 한술 더 뜨며 "언니, 큰일 났어. 지금 두 사람 이혼하겠다고 여기저기서 난리야"라고 말했다.

이에 함소원은 "아니 내가 이 결혼을 하기 위해 43년을 기다렸어. 이 사람을 내가 놔 줄 것 같아? 우리 남편 이제 스물 여섯이야"라고 너스레를 떨며 여전한 금슬을 과시했다.

한편, 함소원과 진화는 지난 2018년 결혼해 같은 해 12월 득녀 소식을 알렸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