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옥 "목숨같은 아들, 생각하면 제일 마음이 아파"
가수 문희옥/사진=TV조선

가수 문희옥/사진=TV조선

가수 문희옥이 아들을 향한 애틋함을 전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가수 문희옥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문희옥은 아들을 언급하며 “남편과는 헤어졌다. 지금은 아들과 둘이 살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아이는 엄마가 노래하는 걸 원치 않는다”라며 “아이도 엄마의 직업을 좋아하고 자랑스러워하는데, 실제는 불편하니까”라며 웃었다.

그는 “사람들이 엄마를 모르는 곳에서 살고 싶다고 했다. 그래서 아이가 원치 않은 곳에 안 가고, 학교도 안 간다”라고 털어놨다.

특히 문희옥은 아들을 두고 ‘목숨’이라고 표현하며 “아들을 생각하면 제일 많이 아프다. 아들이 저처럼 불편한 삶을 안 살았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