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가 올 가을 10편의 영화를 넷플릭스 스트리밍(실시간 전송) 서비스에 앞서 영화관에서 개봉한다. 스티븐 소더버그 감독의 <더 런드로맷>과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아이리시맨> 등 주목받는 작품이 대거 포함돼 있다.

28일 미국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더버지에 따르면 로버트 드 니로, 알 파치노 등이 주연한 <아이리시맨>은 오는 11월 1일 영화관에서 첫 개봉한다. 이후 11월 27일 넷플릭스에 서비스될 예정이다.

스티븐 소더버그의 <더 런드로맷>은 9월 7일 극장에서 개봉한 뒤 10월 18일 넷플릭스에서 서비스된다. 노아 바움백 감독의 <매리지 스토리>는 11월 6일부터 한 달간 영화관에서 상영한 뒤 12월 6일 넷플릭스에서 서비스한다.

넷플릭스가 영화관에서 작품을 먼저 개봉하는 것은 전통 영화업계와의 갈등을 완화하면서도 ‘오스카상(아카데미상)’ 등 영화제 수상 자격 등을 얻기 위해서다. 일례로 오스카상 후보에 오르려면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극장에서 최소 7일 이상 상영해야 한다는 규정이 있다.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아이리시맨>은 강력한 오스카상 후보로 꼽히고 있다.

AMC와 같은 영화관 체인은 넷플릭스에서 영화가 서비스되기 전에 최대한 오랫동안 영화관에서 상영하길 원한다. 또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과 같은 전통 영화주의자들은 넷플릭스 콘텐츠에 혹평을 하기도 한다. 그는 넷플릭스의 모든 개봉 영화는 단순히 ‘TV 영화’이며 그들이 오스카상을 받을 자격이 없다고 말한다.

넷플릭스는 지난해 영화관에서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인 <로마>를 비롯해 <버드 박스>, <더 발라드 오브 버스터 스크럭스>, <모글리> 등 4편의 영화를 개봉했다.

아래는 올 가을 넷플릭스가 영화관에서 선보이는 10편의 영화 목록이다. 이들 작품 가운데 일부는 국내에서도 개봉될 것으로 예상된다.

■ 올 가을 넷플릭스가 영화관에서 선보이는 영화 10편과 개봉일 (미국 기준)

<더 런드로맷(The Laundromat)>
9월 7일(영화관), 10월 18일(넷플릭스)

<돌마이트 이즈 마이 네임(Dolemite is my name)>
10월 4일(영화관), 10월 25일(넷플릭스)

<더 킹(The King)>
10월 11일(영화관), 11월 1일(넷플릭스)

<아이리시맨(The Irishman)>
11월 1일(영화관), 11월 27일(넷플릭스)

<어스퀘이크 버드(Earthquake Bird)>
11월 1일(영화관), 11월 15일(넷플릭스)

<매리지 스토리(Marriage Story)>
11월 6일(영화관), 12월 6일(넷플릭스)

<클라우스(Klaus)>
11월 8일(영화관), 11월 15일(넷플릭스)

<아이 로스트 마이 바디(I Lost My Body)>
11월 15일(영화관), 11월 29일(넷플릭스)

<애틀란틱스(Atlantics)>
11월 15일(영화관), 11월 29일(넷플릭스)

<두 교황 이야기(The Two Popes)>
11월 27일(영화관), 12월 20일(넷플릭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