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유빈·김소희 사적 사진 유출
연예계 사적 사진·영상 비상
강타, 우주안, 송유빈, 김소희/ 사진=한경DB

강타, 우주안, 송유빈, 김소희/ 사진=한경DB

가수 송유빈과 김소희의 스킨십 사진이 공개되면서 연인 사이였다는 사실까지 강제로 공개된 가운데, 연예계에 사적인 스킨십을 담은 사진과 영상 비상이 걸렸다.

24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신으로 송유빈과 김소희의 사적인 스킨십을 담은 사진이 공개됐다. 스스로 공개한 것이 아닌, 유출된 것으로 송유빈의 신곡 발표에까지 영향을 끼쳤다.

연예인들의 사적인 모습이 담긴 사진이나 영상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최근에는 '실수로 직접' 영상을 공개해 논란의 중심에 선 사례도 있었다. 바로 강타와 우주안이다.
강타, 우주안/ 사진=우주안 SNS

강타, 우주안/ 사진=우주안 SNS

지난 1일 우주안은 자신의 SNS에 강타와 입을 맞추는 영상을 게재해 화제로 떠올랐다. 영상에서 강타는 "찜질방에 왔는데 여기 이상하다. 예쁜 애가 누워있다"고 말했다. 이에 우주안은 "고객님 다가가서 뽀뽀하시면 됩니다"라고 대꾸했고, 강타는 우주안에게 다가가 입을 맞췄다.

영상이 게재되고 얼마 후 우주안은 영상을 삭제했지만 이미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으로 확산된 상태였다. 이에 SM 엔터테인먼트는 "몇년 전 이미 끝난 인연"이라며 "상대방이 실수로 영상을 올렸다가 삭제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영상이 공개되지 않았더라면 강타와 우주안이 연인이었다는 사실은 밝혀지지 않았을 것이다. 진짜 더 큰 사건은 이후 벌어졌다. 오정연이 강타와 연인이었고, 그 당시 다른 여자(우주안)를 만났다고 폭로한 것.

'양다리'였다는 사실이 폭로된 강타는 이후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소속사인 SM타운 콘서트는 물론 출연 중이던 뮤지컬 '헤드윅'에서도 하차했다. 상대방의 실수로 공개된 '사적 동영상'이 불러온 나비효과였다. '사생활 논란'으로 강타는 연예계 생활까지 위기에 처했다.
송유빈-김소희/ 사진=한경 DB

송유빈-김소희/ 사진=한경 DB

송유빈과 김소희는 '유출'로 피해자가 됐다. 셀카로 추정되는 사진이 어떤 경로로 유출됐는지는 알 수 없지만 소속사에 따르면 해당 사진은 '불법'으로 유출됐다. 이미 끝난 사이였지만 유출된 사진으로 연인 사이였다는 사실을 강제로 공개하게 된 셈이다.

소속그룹 마이틴 해체 후 같은 팀 멤버였던 김국헌과 본격적인 활동을 알렸던 송유빈. 앞으로 그의 활동이 어떤 상황을 맞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은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