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유빈 측 "명예훼손 등의 행위에 대해 선처 없이 법적조치 취할 것"
'프듀X101' 송유빈 /사진=한경DB

'프듀X101' 송유빈 /사진=한경DB

가수 송유빈 측이 김소희와 열애설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24일 송유빈 소속사 뮤직웍스 측은 "송유빈과 김소희는 같은 소속이었던 시절 잠시 만난 것은 사실이나, 이미 결별한 사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 사진이 불법적으로 유출됐다"며 "온라인 상에서의 사생활 침해, 명예훼손 등의 행위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것이며, 이후 선처없이 법률적 모든 조치를 취하여 아티스트를 보호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송유빈과 김소희의 사생활 사진이 유출되며 두 사람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다음은 송유빈 측 전문

안녕하세요, 더뮤직웍스입니다.

금일(24일) 보도된 송유빈, 김소희 열애설 관련, 확인된 내용과 당사의 공식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확인 결과, 두 사람은 같은 소속이었던 시절 잠시 만난 것은 사실이나, 이미 결별한 사이로 확인되었습니다.

최근 김소희 양은 소속사를 떠난 상황이고, 송유빈 군은 금일 앨범을 발매하는 상황에서 지난 과거의 사진이 불법적으로 유출이 되었습니다.

이에 관련하여 먼저 팬분들께 심려끼쳐 드린 점에 대해 회사를 비롯한 당사의 아티스트는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이와 별도로 당사는 아티스트에 대하여 온라인 상에서의 사생활 침해, 명예훼손 등의 행위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것이며, 이후 선처없이 법률적 모든 조치를 취하여 아티스트를 보호할 것입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