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정우성 가고 오나라 온다
'삼시세끼' 본격 게스트 맛집
오나라/ 사진=한경DB

오나라/ 사진=한경DB

'삼시세끼-산촌편'에 배우 오나라가 출연한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산촌편'에서는 게스트 정우성의 마지막 모습이 그려졌다. 이와 함께 방송 말미, 새로운 게스트 오나라 출연이 예고됐다.

정우성은 '삼시세끼-산촌편' 첫 방송에 등장해 시청자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정우성은 염정아와 같은 소속사로 일꾼 역할을 제대로 해냈다. 총 3주동안 출연한 정우성은 이날을 마지막으로 '삼시세끼-산촌편'에서 떠났다.

다음 게스트는 오나라였다. 염정아, 윤세아와 JTBC 드라마 '스카이캐슬'에 출연한 오나라는 특유의 밝은 에너지로 '삼시세끼-산촌편'의 새로운 활력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정우성, 오나라/ 사진=한경DB

정우성, 오나라/ 사진=한경DB

특히 정우성에 이어 오나라 출연까지 예고되면서 다음 게스트에 대한 기대까지 높였다. 출연자인 염정아와 윤세아, 박소담 뿐만 아니라 매회 출연하는 게스트까지 화제를 모으며 '게스트 맛집'으로 거듭나고 있다.

한편 오나라가 출연하는 '삼시세끼-산촌편'은 오는 30일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