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부라더시스터’ 홍자(첫 번째 사진). /사진제공=TV CHOSUN

‘부라더시스터’ 홍자(첫 번째 사진). /사진제공=TV CHOSUN

‘부라더시스터’ 홍자(첫 번째 사진). /사진제공=TV CHOSUN

TV CHOSUN ‘부라더 시스터’에서 MC 강호동과 트로트가수 홍자의 과거 인연이 공개된다.

24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부라더 시스터’에는 가수 홍자, 개그우먼 조혜련이 새롭게 합류한다.

강호동은 ‘미스트롯 미(美)’에 빛나는 홍자를 보고 “처음 봤다”며 반가워했다. 하지만 홍자는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강호동을) 처음이 아니라 구면”이라고 밝혀 스튜디오의 모든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홍자는 강호동에게 “저 기억 안 나시냐”라고 반문했고 강호동은 당황한 표정을 드러내며 어쩔 줄 몰라 했다. 이에 홍자는 “3개월간 함께 한 적이 있다”라고 고백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강호동과 홍자의 만남은 4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15년 홍자가 지금과는 사뭇 다른 파격적인 머리 색깔로 염색한 뒤 강호동이 진행했던 예능 ‘스타킹’에 출연한 것. 트로트 여신으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홍자지만 당시 그녀가 선보인 무대는 노래가 아니라 ‘폴 댄스’였다.

‘스타킹’ 방송 당시, 가수 남진의 ‘둥지’ 노래에 맞춰 화려한 폴 댄스 실력을 뽐내 전문가들에게 극찬을 받으며 ‘폴 댄스 여신’으로 화제가 됐던 것이다. 더 놀라운 것은 적어도 6개월 정도는 연습해야 할 수 있는 고난도 동작을 단 이틀간 연습으로 완벽하게 소화해낸 것이다. 당시 현장에 있던 전문가와 연예인들은 홍자의 열정에 박수갈채를 보냈다.

이날 ‘부라더 시스터’ 방송에는 이상민도 MC로 합류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