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 故 이용마 기자 빈소 찾아 조문
故 이용마 기자, 170일간 파업 이끌어
MBC 해직 후 복막암 투병 생활
오상진 조문 / 사진 = 오상진 SNS

오상진 조문 / 사진 = 오상진 SNS

MBC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상진이 故이용마 기자를 추모했다.

오상진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편히 쉬세요. 용마 선배님"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용마 기자의 빈소로 보이는 사진이 담겨 있어 보는 이들을 침묵하게 한다.

지난 21일 세상을 떠난 이용마 기자는 2012년 언론노조 MBC본부 홍보국장을 맡아 170일간의 파업을 이끌었으며, 해직된 후 2016년 복막암 판정을 받고 투병 생활을 이어왔다. 2017년 12월 MBC로 복직됐지만 병세가 악화돼 세상을 떠났다.

한편, 장례는 시민사회장으로 치러지며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5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23일 오전 7시, 영결식은 9시 상암 MBC 앞 광장에서 진행됐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