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사진제공=KBS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사진제공=KBS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사진제공=KBS



배우 강경준이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에 출연해 아들 정안과의 첫 만남을 밝혔다.

24일 방송되는 ‘아이나라’에서는 정세진 아나운서, 육아박사 노규식과 함께 배우 서권순이 새 코멘테이터로 출연해 MC 김구라, 서장훈, 특별 등하원 도우미 강경준과 생생한 육아 이야기를 나눈다.

지난해 강경준은 배우 장신영과 결혼해 스타 배우 커플의 탄생을 알렸다. 이와 동시에 아들이 된 정안에게 애틋한 부성애를 보이며 친구 같은 아빠로 다가서는 등의 모습을 뽐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강경준은 세 아이의 등하원 도우미로 출연한 소감을 전하며 육아에 대한 자기 생각을 밝혔다. 또한 아들 정안과의 첫 만남에 대한 이야기도 말했다고 해 기대감이 더해진다.

서권순은 “이렇게 키울 거면 왜 애를 낳았는가”라는 말과 함께 심상치 않은 녹화를 예고한다.

서권순은 극 중 캐릭터와 다르다며 자신의 온화한 면모를 강조한다. 그는 서장훈에게 “아이들이 좋아하지 않는 스타일”이라고 말하며 “말을 안 들으면 애가 안 예쁘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김구라에게는 “나는 솔직히 애를 안 좋아한다”며 돌직구를 던져 당황케 한다.

‘아이나라’는 오는 24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