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영 "엑시트 750만? 당연하다고 생각"
배우 김지영/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배우 김지영/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배우 김지영이 '컬투쇼'에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영화 '엑시트'의 주연 조정석과 임윤아가 출연했다.

아울러 이날 방송에서 김지영이 특별 출연했다. 김지영은 근처에서 드라마 촬영을 하고 있던 중 잠시 들렸다고 밝혔다.

그는 "드라마 속 분장을 하고 올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하며 "용남이 누나로 나온 김지영이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곱슬머리를 하고 있는 그의 모습에 조정석은 "이러고 있으니 진짜 우리 친누나 같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엑시트'는 최근 750만 명의 관람객 수를 기록했다.

이에 김지영은 "당연하다고 생각했다"며 "두 배우가 혼신의 힘을 다해서 연기했다. 두 사람 모두 후배지만 존경스럽다. 밖에 나가도 이런 배우들이 없다고 자랑하고 다닌다"고 조정석, 임윤아를 칭찬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