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하유비 /사진=제이지스타 제공

'미스트롯' 하유비 /사진=제이지스타 제공

트로트 가수 하유비가 관객들을 '평생 내편'으로 만드는 특급 무대 매너를 선보였다.

하유비는 지난 18일 오후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진행된 '내일은-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 서울 앙코르 콘서트를 통해 신곡 무대를 선공개했다.

이날 하유비는 '미스트롯' 전국투어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자리인 만큼 흥겨운 분위기를 이어가는가 하면, 넘치는 끼와 무대 매너로 관객들의 흥을 책임졌다.

특히 발매를 앞두고 있는 신곡 '평생 내편'을 선공개한 하유비는 완벽한 라이브와 어우러지는 찰떡같은 포인트 안무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평생 내편'은 EDM 사운드가 돋보이는 트로트 댄스 장르로, 하유비만의 독특한 음색이 어우러진 곡이다. 아이돌 같은 독보적인 비주얼과 상큼 발랄한 매력으로 눈도장을 찍어온 하유비는 이번 앨범을 통해 또 다른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새 앨범 준비에 한창인 하유비는 '평생 내편' 발매와 동시에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할 계획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