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아이유 OST, 김제휘 작곡·아이유 작사
아이유 측 "12회 대본 보고 자발적으로 작업"
"드라마 감정 전달 위해 OST 발매 계획은 없어"
'호텔 델루나' 아이유 OST /사진=카카오M

'호텔 델루나' 아이유 OST /사진=카카오M

아이유가 '호텔 델루나' 엔딩곡을 선보여 화제인 가운데, 해당 노래를 음원으로 발매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호텔 델루나' 엔딩에서는 장만월(이지은)과 구찬성(여진구)의 애틋한 키스와 포옹 장면이 펼쳐졌다.

이와 함께 공개된 아이유의 엔딩곡 '해피엔딩'은 두려움을 깨닫게 된 만월의 감정선을 끌어올렸다. 맑고 호소력 짙은 아이유의 음색이 돋보이는 곡으로 '밤편지', '이지금' 등 히트곡을 함께 작업한 김제휘가 작곡을, 아이유가 직접 작사를 맡았다.

아이유는 12회 대본을 보고 엔딩씬 만을 위해 자발적으로 '해피엔딩' 작업을 했다. 그러나 드라마만을 위한 감정을 전달하기 위해 향후 OST 발매 계획은 없다고. 아이유는 촬영 시간을 쪼개 주인공 장만월의 시각에서 작사와 가창에 참여, 이를 통해 그가 이번 작품에 지닌 애정의 크기를 가늠해 볼 수 있다.

아이유 측은 "처음부터 OST 발매 계획 없이 만든 곡이다. '호텔 델루나'를 사랑해 주시는 많은 팬들에게 드리는 선물 개념"이라며 "드라마는 물론 엔딩곡에도 많은 사랑을 보내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해피엔딩'은 만월과 찬성이 사랑을 확인하는 동시에 이별을 예감한 장면에서 공개됐다. 극에서 감정선이 가장 극대화되는 장면을 위해 특별히 삽입돼 둘 만의 애틋함을 더했다는 평이다.

'호텔 델루나'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