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영순, 박술녀에게 "딸에게 나에게 옷 한 벌 해준다고 해서 왔다"
박술녀와 심영순/사진=KBS

박술녀와 심영순/사진=KBS

요리의 대가 심영순이 한복의 대가 박술녀와 만났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심영순이 박술녀 한복집을 찾은 모습이 전파를 탔다.

심영순은 "우리나라에서 박술녀 씨가 한복을 예쁘게 만든다고 하는데 우리 딸이 옷 한벌 해준다고 해서 따라왔다"고 인사했다.

그러나 그는 한복을 맞추며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이에 박술녀는 "선생님께서 요리의 대가이시듯 한복에 있어서는 제 말을 들어주셔야한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냇다.

아울러 박술녀는 심영순에 "선생님 백세까지 건강하시면 옷 한 벌 해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심영순이 "백살까지 못 살면 안 해준다?"라며 포스를 드러냈다.

한편 심영순은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박술녀 한복을 입은 스타들의 사진을 보고 "나는 없네?"라며 또 한번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