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사진=tvN)

호텔 델루나(사진=tvN)


‘호텔 델루나’ 배해선이 극의 재미를 높이는데 일조하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에서호텔 객실장 최서희 역을 맡아 열연 중인 배해선이 델루나 직원들과의 특급 케미를 선보이며 드라마를 보는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먼저 호텔 델루나의 사장 장만월(이지은 분)과의 호흡을 엿볼 수 있다. 장만월이 인간 지배인들과 호텔 운영에대한 이야기를 나눈다면 호텔 손님인 귀신 또는 자신과 얽혀 있는 속 이야기는 객실장인 최서희와 나누는 모습이 종종 전파를 타곤 했다. 이는 딱 부러지는 성격에서 비롯되는 냉정함과 침착함이 이성적인 판단을 도출해낼뿐더러 같은 여자로서 형성되는공감대가 두 사람을 더욱 가깝게 만들며 마치 엄마와 딸 같은 모녀 케미가 만들어진다는 평이다. 다음은톰과 제리 같은 관계인 김선비(신정근 분)다. 두 사람의 티격태격은 장만월, 구찬성(여진구 분)의 케미 못지 않은 킬링 포인트로 떠오르며 흡사 오랜시간을 보낸 부부 같다며 또 다른 러브라인으로 시청자의 지지를 받고 있다. 마지막으로 겉으로는 차갑지만그의 입장에 서서 진심 어린 충고를 건네며 남몰래 쌓여진 신뢰관계인 구찬성이다. 어쩌면 구찬성의직장인 델루나에서 그가 업무적인 면이나 그 외 부분에 적응해 나가는데 있어 의지 할 수 있는 존재가 최서희였을지도.

이처럼 동고동락하는 캐릭터들과 서사를 이루는 것은 물론 끈끈한 케미를 만들어내며 누구와 붙어도 보는재미를 만들어 내는 배해선의 매력이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앞으로도 그녀의 활약이 기대되는가운데, tvN ‘호텔 델루나’는 매주 토,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