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나나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저스티스' 나나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저스티스' 나나가 존경하는 아버지 이호재가 남원식당 VIP라는 제보를 받고 감당할 수 없는 큰 충격에 휩싸였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서는 남원식당의 실체가 밝혀지면서 이태경(최진혁)과 송우용(손현주)의 관계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았다.

태경과 서연아(나나)가 찾아낸 성접대 장소는 이미 깨끗하게 정리됐고, 영미의 일기장 내용을 알고 있는 이동일(김민석)마저 연락이 두절됐다. 송회장은 이렇게 진실을 은폐하려 했지만 태경과 연아는 남원식당 멤버들과 송회장의 커넥션 파악에 나섰다.

태경과 연아의 공조 수사 첫 타깃으로 지정된 검찰총장(이얼). 그의 차량과 집 내부를 뒤져 비리를 찾아낸 태경은 영미의 사진을 보여주며 "얘가 무사히 돌아와야 총장님이 남원식당에서 한 짓, 세상에 알려지지 않을 것"이라고 살벌하게 경고했다.

"네가 아무리 날고 기어도 그 사람들 못 무너뜨린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강력한 권력과 돈의 카르텔"이라는 송회장 앞에서도 태경은 물러서지 않았다. 오히려 그의 유일한 약점인 아들 대진(김희찬)을 앞세워, 장영미를 데려다놓지 않으면 대진이에게 알리겠다고 압박했다. 그 가운데 태경의 사무실에서 내쫓긴 대진은 남몰래 영미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불안해진 송회장과 달리 "반항하고 소리치던 네가 점점 체념하고 포기하고 결국엔 나무토막처럼 변해가는 모습이 재밌지 않냐"라며 영미 앞에서 섬뜩한 웃음을 짓던 탁수호(박성훈)는 태경의 수사에 크게 반응하지 않았다. 그저 "밖에서는 죽거나 실종된 걸로 아는 그 여자애들, 그거 세상에 알려지면 회장님 아들 죽는다"라고 송회장을 협박할 뿐이었다.

그동안 탁수호에게 여자들을 보낸 사람이 송회장이었기 때문. 태경이 남원식당 실소유주가 정진그룹 직원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후에도 수호는 계속해서 두 얼굴을 유지했다. 손녀를 찾아달라고 호소하는 할머니의 목소리를 들려주며 영미의 고통을 즐기던 수호가 연아의 앞에서는 다정한 면모를 보이고 좋은 사람인 척 다가간 것.

한편 동일을 통해 이주현이 실종되기 전 영미에게 오르골을 맡겼다는 것을 알아낸 태경과 연아. 7년 전, 태주가 영미에게 배달했던 파손품도 오르골이었다는 것을 떠올린 태경은 USB가 그 안에 있을 거라고 확신하고 곧장 영미의 집으로 달려갔다. 그리고 먼저 빼돌리려던 최과장(장인섭)과의 격투 끝에 간신히 USB를 손에 넣었다. 그 안에 저장된 남원식당 영상은 최수정과 이주현이 성상납 현장을 몰래 촬영한 것으로 남원식당 멤버들의 얼굴까지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드디어 진실을 밝힐 수 있는 결정적 증거를 입수한 연아. 하지만 남원식당에 대해 제보하겠다 제 발로 찾아온 정해진(이서원)이 자신의 아버지인 "서동석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지목해 충격에 휩싸였다. "남원식당 멤버들이 성상납을 했다는 동영상, 장영미 데려다 놓지 않으면 전부 공개 될 것"이라는 태경의 압박에도 "그건 어려울 것 같은데"라던 송회장의 여유로운 대응이 현실이 된 순간이었다.

부장검사 차남식(김지현)을 찾아가 "서검사가 파고 있는 7년 전 아현동 살인사건 알지 않냐. 그것 좀 멈추게 해 달라"라고 당부했었던 서동석. "이 사건 잘못 건드리면 다칠 사람이 너무 많다"라며 소중한 딸 연아를 지키고 싶어 했던 그는 남원식당과 어떤 연관이 있는 것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김수영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