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나, 손석구·오혜원 등과 연극 '프라이드' 관람
이후 비매너 관람 태도에 지적 이어져
강한나 "성숙한 관람매너 숙지하고 반성할 것"
강한나 /사진=한경DB

강한나 /사진=한경DB

배우 강한나가 비매너 공연 관람 태도에 대해 사과했다.

강한나는 16일 자신의 SNS에 "극중에서 웃음이 날만한 장면이 아니었지만 웃었던 부분, 극중 사진기가 객석 쪽 좌석을 향했을 때 브이를 한 부분이 함께 공연을 관람하셨던 관객분들께 공연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단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앞서 강한나가 지난 15일 동료 배우 손석구, 오혜원, 최윤영 등과 함께 연극 '프라이드'를 보러 갔다가 공연 중 관객들의 관람을 방해하는 행동을 했다는 지적이 불거진 것에 따른 사과다. 이날 공연을 봤던 관객들은 후기글을 통해 강한나, 손석구가 포함된 일행이 웃을 장면이 아닌데도 자주 웃고 이야기를 나눴으며 기지개를 켜고, 브이를 하는 등의 불필요한 행동으로 관람을 방해했다고 적었다.

이에 강한나는 직접 사과글을 게재한 것. 그는 "관객분들께서 공연을 보시기 불편하게 만들어드린 것에 대해 어떤 이유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또 말씀해주신 것처럼 그러한 행동이 무대에 서신 배우님들께도 방해가 됐을 수 있기 때문에 배우님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라고 했다.

이어 "연극 '프라이드'는 웃고 또 울며 본 정말 좋은, 깊은 울림이 있는 공연이었다"며 "성숙한 관람매너에 대해 제대로 숙지하고 반성하도록 하겠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반면 아직까지 손석구, 오혜원 등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다음은 강한나 사과글 전문

안녕하세요. 오늘 참 좋은 공연을 보고 왔는데요.

극중에서 웃음이 날만한 장면이 아니었지만 웃었던 부분, 극중 사진기가 객석 쪽 좌석을 향했을 때 브이를 한 부분이 함께 공연을 관람하셨던 관객분들께 공연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단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아서요.

관객분들께서 공연을 보시기 불편하게 만들어드린 것에 대해 어떤 이유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또 말씀해주신 것처럼 그러한 행동이 무대에 서신 배우님들께도 방해가 됐을 수 있기 때문에 배우님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연극 '프라이드'는 웃고 또 울며 본 정말 좋은, 깊은 울림이 있는 공연이었습니다. 성숙한 관람매너에 대해 제대로 숙지하고 반성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불편을 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김수영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