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사진=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저스티스’ (사진=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저스티스’ 최진혁-나나와 손현주-박성훈이 선과 악의 경계에서 첨예한 갈등을 시작한다.

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극본 정찬미, 연출 조웅, 황승기, 제작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송우용(손현주)의 진실을 알게 된 이태경(최진혁)과 서연아(나나). 의문의 영상 제목이자 그동안 송회장이 VIP 접선 장소로 이용해온 ‘남원식당’의 비밀이 밝혀진 것. 여기에 납치된 장영미(지혜원)를 찾아간 탁수호(박성훈)의 모습까지 그려지며, 네 사람 사이에 본격적인 갈등 구도가 예고됐다.

지난 14일 방송된 17~18회 방송에서 ‘남원식당’의 목적을 파악한 태경과 연아. 그동안 장엔터 연습생들이 정재계 고위층들의 성접대를 해왔던 장소였던 ‘남원식당’의 실체가 드러나면서, 송회장이 태경의 동생 태주(김현목)를 살해한 이유도 밝혀졌다. 성접대 장면이 담긴, 그래서 아무도 봐서는 안 되는 USB를 택배기사였던 태주가 피해자에게 배달했기 때문. 일련의 사건들 뒤에 송회장이 있다는 사실은 송회장과 거래 이상의 관계를 맺어온 태경에겐 상상도 할 수 없는 충격이었다.

아들 대진(김희찬)을 지키겠다는 일념으로 악행을 저질러온 송회장의 뒤에는 악의 끝판왕 정진그룹 부회장 탁수호가 있었다. ‘남원식당’의 실체가 태경과 연아에게 밝혀진 뒤에도 쉽게 없애지 못한 이유 역시 “그 좋은 걸 왜 없애? 이태경 하나 없애면 끝날 걸”이라는 탁수호 때문이었다. 그 무엇도 두려워하지 않는 탁수호는 지난 방송 엔딩에서 납치된 영미의 앞에 나타나면서 새로운 사건을 암시하기도 했다.

그런 가운데, ‘저스티스’ 제작진은 “오늘(15일) 밤 태경과 연아, 송회장과 탁수호의 첨예한 갈등이 그려진다”고 귀띔했다. 남원식당의 실체에 좀 더 가까이 다가가려는 태경과 연아, 그리고 악행을 이어나가는 송회장과 탁수호 사이에 되돌릴 수 없는 간극이 벌어진다는 것. 또한 제작진은 “충격적인 진실이 거듭 밝혀지고 있다. 오늘(15일) 방송에서도 또 다시 반전이 일어날 예정이다. 흥미진진한 2막을 시작한 ‘저스티스’에 끝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저스티스’ 19~20회, 오늘(15일) 목요일 밤 10시 KBS 2TV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