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현, 사인회 대비해 햄버거 1000개 준비했지만 100개만 팔려
'사인회 가진' 김승현, 햄버거1000개 준비했는데… 결과 보니

배우 김승현이 고향 대구에서 자신이 CF로 출연한 브랜드 햄버거의 팬 사인회를 가졌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 2'에서는 김승현과 그의 가족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승현 가족들은 대구에서 열리는 김승현의 팬 사인회에 함께 참여했다.

이에 김승현의 모친은 "지난 팬미팅 때 너무 창피했다. 이번엔 섭외비도 받고 그러니까 잘 됐으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아울러 김승현은 사인회를 대비해 1000개의 햄버거를 준비했다. 하지만 이날 판매된 햄버거는 100개뿐이었고 김승현은 민망해했다.

이후 김승현 가족은 추억이 있는 한 유원지로 향했고 김승현 모친은 "옛날 생각이 많이 났다. 유원지가 허허벌판이었는데 많이 변했더라. 내가 남편을 안 따라 갔으면 어떻게 됐을까 그런 생각이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