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리, 일자리 없어 다른 분야로 전향할 계획 짜
배우 김규리/사진=MBC

배우 김규리/사진=MBC

배우 김규리가 '라디오스타'에서 배우 은퇴를 고민했던 사연이 공개된다.

14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박중훈, 허재, 김규리, 노브레인 이성우가 출연하는 '경력자 우대' 특집으로 꾸며진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김규리는 배우 은퇴를 고민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일자리가 없어 힘들었다는 그는 "쿨하게 뒤돌아가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하며 다른 분야로 전향할 계획까지 있었다고 말했다.

데뷔 22년 차 김규리는 신인 시절을 회상하기도 했다. 그는 자신이 과한 열정을 가진 신인이었다며 잠도 자지 않고 연기를 해 몸이 많이 몸이 많이 상했다고 털어놔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뿐만 아니라 김규리는 화려한 댄스도 선보였다. MBC 예능프로그램 '댄싱 위드 더 스타'에서 수준급의 댄스 실력으로 주목받은 그는 당시 녹화에서 맨발로 안영미 MC 합류 축하 댄스를 선사했다.

김규리의 입담이 펼쳐지는 '라디오스타'는 14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