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대들' 세조실록 기록된 기묘한 이야기
광대들이 조작했다는 설정에서 시작
조진웅, 손현주, 박희순 등 연기 장인 활약까지
영화 '광대들' 배우들/사진=한경DB

영화 '광대들' 배우들/사진=한경DB

영화 '광대들:풍물조작단'(이하 '광대들')이 조선판 가짜뉴스 생성기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겠다는 각오다.

'광대들'은 13일 서울시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 언론시사회를 갖고 첫 공개를 했다. 이후 진행된 간담회에서 연출자인 김주호 감독은 "상상력을 자극하는 역사의 기록들에 지금 우리가 살아가는 현실을 반영하여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고 싶었다"면서 '광대들'을 소개했다.

'광대들'은 조선 세조 말기, 세조실록에 기록된 40여 건의 기이한 현상이 한명회로부터 명을 받은 광대패 5인의 작품이었다는 설정의 영화다. 조카를 죽이고 왕이 된 세조의 미담을 만들기 위해 목숨을 걸고 판을 짜는 광대들의 이야기가 흥미롭게 펼쳐진다.

특정 세력을 이용해 여론을 조작하고, 권력자들이 유리한 방향대로 역사를 조작하려는 모습은 현재 문제가 되는 가짜 뉴스를 연상케 한다. 하지만 김주호 감독은 "특정이슈를 겨냥한 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영화 '광대들' 김주호 감독/사진=한경DB

영화 '광대들' 김주호 감독/사진=한경DB

김주호 감독은 "현재 어떤 일이 일어날 것을 2~3년 전에 예측하고 영화를 만드는 건 불가능하다"며 "권력자들이 자신에게 유리하게 역사를 왜곡하고, 미화하고, 조작하는 건 역사의 속성같다. 시대를 막론하고 반복되는게 아닐까 싶다"는 견해를 밝혔다.

세종실록에 등장하는 기이한 사례 중 영화에는 속리산의 정이품송 등 네 가지 정도가 소개된다. 김주호 감독은 "시대적인 흐름과 함께 관객들이 최대한 많이 아는 소재들로 꼽아봤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풍문을 조작하는 사람들, 그리고 바로잡는 사람들을 광대로 설정한 이유에 대해 "저도 이 시대를 살아가는 광대 중 하나"라며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소통하는 직업을 가졌는데 이 일을 하면서 소명할 수 있는게 뭘까 생각하게 됐다"고 전했다.
영화 '광대들' 조진웅/사진=한경DB

영화 '광대들' 조진웅/사진=한경DB

김주호 감독의 상상력에 믿고보는 배우 조진웅, 손현주, 박희순, 고창석, 김슬기, 윤박 등 연기파 배우들이 합류해 생명을 불어넣었다.

조진웅은 풍문조작단의 연출가 팔방미인 덕호를 연기했다. 덕호는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패의 리더로 사람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하는 신묘한 재주를 지닌 캐릭터다.

고창석과 김슬기, 윤박과 현재 군 복무 중인 김민석이 풍문조작단 멤버로 함께 활약했다.

손현주는 풍문조작단을 이용해 권력을 쥐려는 한명회 역을 맡았다. 세조를 왕위에 세우는데 혁혁한 공을 세운 조선 최고의 지략가이자 세조조차 건드릴 수 없는 막강한 권력을 가진 한명회는 손현주 특유의 카리스마로 재탄생했다는 평가다.

박희순은 풍문조작단 의뢰인 세조로 분했다.

이들 배우들도 '광대들'이 세조의 미담을 조작했다는 설정이 "흥미로웠다"면서 "영화 역시 그 부분이 잘 표현된 거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영화 '광대들' 손현주/사진=한경DB

영화 '광대들' 손현주/사진=한경DB

매일 2시간 넘게 귀와 수염을 붙이는 특수 분장을 했던 손현주는 "그동안 세조, 한명회는 많은 작품에서 비춰졌지만 미담을 조작했다는 설정은 없었던 거 같다"며 "광대들을 이용해 세종실록에 등장한 미담을 보여줬다는 점이 가장 큰 차이점이 될 거 같다"고 소개했다.

박희순 역시 "기존의 세조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이었다면, '광대들'에서는 늙고 병약한 모습"이라며 "이전과 자연스럽게 달라진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여러 감정을 섞었다"면서 차별화를 고민한 부분을 소개했다.

한편 '광대들'은 오는 21일 개봉한다.
영화 '광대들' 박희순/사진=한경DB

영화 '광대들' 박희순/사진=한경DB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