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MBC



배우 박중훈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배우 공유에게 인상 깊은 거절을 당한 사연을 털어놓는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는 박중훈, 전 농구선수 허재와 배우 김규리, 노브레인의 이성우가 ‘경력자 우대’ 특집에 출연한다.

박중훈은 2013년 영화감독으로 데뷔했다. 그는 여러 배우에게 자신의 작품에 출연을 제안했지만, 번번이 거절당했다. 박종훈은 “출연 거절 중 공유의 거절이 제일 인상 깊었다”며 “아주 기분이 좋았다. 진심이란 걸 아니까”라고 털어놨다.

그는 절친 허재와 현실 친구 케미를 뽐낸다. 고등학교, 대학교 동창이라는 두 사람은 스튜디오에서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예능에 동반 출연한 이들은 서로의 과거 폭로와 듀엣 무대를 선보인다.

박중훈은 문자 읽씹 논란에 휩싸인다. 그에게 읽씹을 당한 주인공은 바로 MC 안영미. 그는 “박종훈에게 장문의 문자를 보냈으나 아무런 답장이 오지 않았다”고 폭로한다. 과연 이들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어 추억 토크도 선보인다. 올해 데뷔 34년 차가 된 박종훈은 영화 후시·동시 녹음을 모두 겪은 배우로서 면모를 드러낸다. 그는 자신의 과거사를 풀어놓으며 추억을 회상한다.

반면 박중훈은 신조어에 약한 모습을 보인다. 녹화 현장에서 신조어 테스트가 펼쳐지자 그는 색다른 해석으로 출연진을 폭소케 했다. 그는 ‘인싸’가 되기 위해 신조어 공부에 열렬히 임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박종훈은 선·후배를 뛰어넘는 연예계 절친들을 공개한다. 배우 안성기를 비롯해 의외의 인물들이 언급된다. 특히 그와 영상 통화를 한 아이돌 절친이 공개돼 이목이 쏠린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14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