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한혜진, 비키니 사진 게재하자 '민망' '불편' 반응 이어져
한혜진 "보지마" 불편한 기색
모델 한혜진/사진=한혜진 인스타그램

모델 한혜진/사진=한혜진 인스타그램

모델 한혜진이 자신의 비키니 사진에 대한 '불편하다'라는 반응에 일침을 가했다.

한혜진은 1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비키니를 입고 찍은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한혜진은 건강미 넘치는 모습이 담겨 있어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은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한 네티즌은 "안 멋있다. 사진 중에 제일 실망"이라는 댓글을 게재했다.

이에 한혜진은 "제가 사실 그렇게 멋있는 사람은 아닐 수도"라고 답했다.

다른 네티즌은 "노출 참 좋아한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를 본 한혜진은 "수영장에서 입는 수영복은 가히 노출적"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조금 민망하다"는 댓글에는 "그럼 보지 마세요"라고 응수했다.

한편 한혜진은 tvN '더 짠내투어', KBS Joy '연애의 참견2', 채널A '우리집에 왜왔니' 등에 출연 중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