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일, 런닝맨 자주 출연하자 "이광수 없었으면 영화 탐정 흥행 더 잘됐을 것"
배우 성동일과 이광수/사진=SBS

배우 성동일과 이광수/사진=SBS

배우 성동일이 이광수가 없으면 영화 '탐정'이 더 흥행됐을 것이라며 농담을 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게스트로 영화 '변신'의 성동일, 배성우, 조이현, 김혜준이 출연했다.

이날 유재석은 성동일의 등장에 '런닝맨'에 많이 출연을 했다며 인사를 건넸다.

이에 성동일은 "이광수 때문에 그런 거다"며 "영화 '탐정'을 출연했을 때도 출연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그는 "쟤만(이광수) 없었으면 더 흥행됐을 것이다"며 장난을 쳤다.

이에 유재석은 "광수는 개그맨 후배니까 우리 쪽만 하라고 한다"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했다.

한편 '런닝맨'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