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김승현, 딸 수빈母 "첫눈에 반한 상대"
헤어진 이유는 "양가 사이에 오해 생겨"
탤런트 김승현 부인 언급 / 사진 = 한경DB

탤런트 김승현 부인 언급 / 사진 = 한경DB

탤런트 김승현이 부인과 헤어진 이유가 재조명받고 있다.

최근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한 김승현이 딸 수빈의 모친이자 자신의 전 부인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김승현은 딸 수빈 엄마와의 첫 만남에 대해 "선배들이 불러서 갔는데, 수빈이 엄마가 창가에 앉아있었다. 첫눈에 반했다"고 말했다.

이어 "1년간 짝사랑을 하며 몰래 편지를 적어서 책상에 넣어놨었다. 그때 수빈이 엄마랑 너무 진하게 사랑을 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하지만 김승현과 수빈 모친의 관계는 쉽지 않았다. 김승현은 "양가 부모님의 첫 대면식은 수빈이가 태어났을 때다. 당시 스케줄이 있어서 가지 못했다. 외가 쪽에서는 와보지도 않으냐며 화를 냈고, 그 후로 오해가 풀리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