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8월 27일 컴백 확정
싱글 '누아르' 이후 약 5개월 만
신비+몽환 분위기 커밍순 티저 공개
선미 /사진=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선미 /사진=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선미가 여자 솔로 가수로서 또 한번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다.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는 8일 0시 공식 SNS을 통해 "COMING SOON Teaser. 2019. 08. 27(TUE) 6PM"라는 글과 함께 선미의 컴백을 알리는 커밍순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티저 이미지 속에는 선미를 상징하는 퍼플에 핑크를 더한 신비로운 색감의 배경으로 '나비' 오브제가 등장해 신곡 콘셉트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여기에 "2019.08.27 6PM"이라고 공식 컴백일까지 전해져 새 앨범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선미는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에 둥지를 튼 뒤 '가시나', '주인공', '사이렌', '누아르'까지 4연타 연속 히트에 성공하며 독보적인 여성 솔로 아티스트로서 입지를 확고히 했다. 그는 파격적인 퍼포먼스와 뚜렷한 콘셉트로 '선미팝'이란 수식어를 낳으며 국내를 넘어 해외로 뻗어나갔다.

특히 선미는 지난 2월부터 4개월 간 북미, 아시아, 유럽 18개 도시를 도는 첫 월드투어 '워닝'(WARNING)을 성공적으로 치러내면서 명실상부 '글로벌 K팝 퀸'의 면모를 과시하기도 했다.

선미의 신곡 발표는 지난 3월 발매한 싱글 '누아르' 이후 5개월 만이다. 공식적인 방송 활동은 '사이렌' 이후 약 1년 만으로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콘셉트로 자신만의 길을 개척하고 있는 선미가 이번에는 어떤 감각적인 무대를 보여줄지 강렬한 변신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