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민, '라디오스타' 출연해 심경 전해
티아라 멤버 근황 공개부터 루머 해명까지
효민, 일화 털어놓으며 눈물까지
효민/사진=한경DB

효민/사진=한경DB

효민이 눈물로 루머를 해명했다.

효민은 7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 김장훈, 돈스파이크, 이진혁 등과 함께 출연해 '포기하_지마' 특집을 꾸민다.

효민은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티아라 멤버들의 근황을 공개하는 것은 물론, 각종 루머들을 직접 해명했다. 관련 일화를 공개하며 눈물까지 흘리며 "너무 슬펐는데, 더 열심히 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호기심을 자극했다.

티아라가 중국 재벌 왕쓰총에게 90억 원 계약금을 받았다, 슈퍼카를 선물받았다 등의 루머에 대해서도 직접 입장을 밝혔다.

또 효민은 "2009년 '라디오스타'를 통해 티아라가 데뷔했다"며 "친정집에 온 기분"이라며 친밀함을 보였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효민은 화려한 콘셉트 대서사도 공개했다. 티아라는 중독성 강한 노래만큼이나 강렬한 콘셉트로도 큰 이목을 끌었던 바. 그녀는 다양한 콘셉트들을 나열하는 것은 물론 일본 열도를 충격에 빠트린 끝판왕 콘셉트도 공개해 재미를 선사했다.

마지막으로 효민은 각별한 팬 사랑을 드러냈다. 팬들을 위해 활동 시작 전에 특별히 '이것'을 벼락치기 한다고 털어놓은 것. 과연 '이것'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