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부터 헤이즈 거미까지, OST로 차트 점령
'호텔 델루나' OST, 송동운 필두로 대박 행진
'호텔 델루나' OST /사진=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호텔 델루나' OST /사진=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호텔 델루나' OST가 매주 음원차트 1위를 경신해 화제다.

5일 오전 9시 기준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에서 거미의 '기억해줘요 내 모든 날과 그때를'이 1위, 태연의 '그대라는 시'가 2위, 헤이즈의 '내 맘을 볼 수 있나요'가 3위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 4일 공개된 거미의 '기억해줘요 내 모든 날과 그때를'은 공개되자마자 음원차트 올킬을 달성하며 OST퀸의 명성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여기에 청하의 '그 끝에 그대'와 십센치 '나의 어깨에 기대어요', 펀치&먼데이키즈의 '어나더 데이(Another Day)'까지 10위권 대에 머물며 막강한 OST 파워를 과시하고 있다.

이처럼 '호텔 델루나' OST는 매주 음원 발매와 함께 차트 정상의 자리를 경신하며 '믿고 듣는 OST 맛집'이라는 수식어를 낳았다. 태연을 시작으로 헤이즈, 거미가 부른 OST곡이 바통 터치를 이어가며 훈훈한 경쟁을 펼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호텔 델루나' OST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와 '도깨비' OST 중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스테이 위드 미(Stay With Me)', '뷰티풀(Beautiful)', '아이 미스 유(I Miss You)' 등을 히트시킨 송동운이 총괄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이제 막 반환점을 돈 드라마의 한층 고조된 분위기와 감성 OST가 잘 어우러져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은 만큼 향후 공개될 곡에도 많은 관심이 쏠린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