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사진=KBS 2TV)

슈돌 (사진=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동생을 먼저 생각하는 아이들의 모습이 힐링을 선사했다.

4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289회는 '한여름의 추억'이라는 부제처럼 뜨거운 여름 행복한 추억을 쌓는 아이들의 모습으로 가득 채워졌다. 이 과정에서 자신보다 먼저 동생을 챙기는 나은이와 윌리엄의 기특함이 시청자들까지 행복하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 건나블리 나은-건후 남매와 주호 아빠는 한강으로 나들이를 떠났다. 드넓은 잔디밭 위에서 아이들은 신나게 뛰어놀며 영화 같은 하루를 보냈다. 그중 괴물 모형 앞에서 영화 '괴물'을 패러디한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건나파블리 가족은 비눗방울, 텐트 피크닉, 라면 먹방 등 한강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누렸다. 마지막으로 주호 아빠가 아이들을 데리고 간 바닥분수는 화룡점정이었다. 나은이는 영화 '클래식'을 떠올리게 하는 분수 속 달리기로, 건후는 '쉬즈 곤'을 부르는 듯한 열창으로 흥을 표현했다.

그러던 중 건후가 갑자기 쏟아지는 물 폭탄에 당황했다. 그때 건후의 목소리를 듣고 가장 먼저 달려온 건 누나 나은이였다. 나은이는 단숨에 물줄기를 뚫고 달려와 건후를 챙겼다.

그런가 하면 윌벤져스 윌리엄-벤틀리 형제는 샘 아빠가 만들어준 응암동 윌터파크에서 시원한 물놀이를 즐겼다. 샘 아빠는 윌벤져스와 다른 아이들을 위해 직접 파도를 만드는 등 혼신의 육아를 보여줘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이런 가운데 샘 아빠가 장난기를 발휘해 윌벤져스 형제가 타고 있는 튜브 위에 올라왔다. 튜브는 샘 아빠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휘청했고, 결국 샘 아빠는 튜브에서 내려가야 했다. 이 와중에도 윌리엄은 본인의 몸도 흔들리는 상황에서 동생 벤틀리를 먼저 붙들고 챙겨줬다.

또한 라원이는 어른들만큼이나 뛰어난 육아 스킬로 동생 라임이를 챙겨줬다. 특히 목욕물 온도를 팔꿈치로 체크하고, 분유를 먹일 때 젖병을 톡톡 쳐주는 것 등은 네 살이라고는 믿을 수 없는 섬세함이었다. 평소에도 라원이가 동생을 얼마나 챙겨주는지 짐작할 수 있는 모습이었다.

이처럼 나은, 윌리엄, 라원이는 어린아이 같다가도 예상치 못한 순간 누나로서, 형으로서, 언니로서 듬직한 모습을 보여줬다. 늘 어린 동생들을 먼저 생각하고 챙기는 첫째들의 천사 같은 모습은 랜선 이모-삼촌들에게 뭉클한 감동을 선물했다.

이처럼 '슈돌' 아이들은 언제나 어른의 상상을 뛰어넘는 배려와 섬세함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는다. 또 어떤 기특한 모습으로 시청자를 놀라게 할지 궁금하고 기대된다.

한편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