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오대환-매니저, 열무김치국수 먹방으로 시청자 '눈길'
시청자 "두사람이 오래오래 함께 했으면…"
'전지적 참견 시점' 오대환 / 사진=방송화면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오대환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오대환이 친형제 같은 매니저를 위해 열무김치국수를 직접 만들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에선 오대환과 매니저가 등장했다.

매니저와 4년째 동고동락 중이라고 밝힌 오대환은 "매니저와 친구처럼 매일 만나고 있다"며 "365일 중에 300일은 만나고 있는 거 같다. 일이 없어도 만나는 친한 사이다"라고 밝혔다.
'전지적 참견 시점' 오대환 / 사진=방송화면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오대환 / 사진=방송화면 캡처

매니저 역시 오대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안 보면 보고 싶기도 하고 궁금하다"며 "참 희한한 매력이 있는 형이다. 어느 순간 오대환이 일상 속으로 파고 들어왔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오대환은 이웃에 살고 있는 매니저의 집으로 열무김치를 싸가지고 갔다. 두 사람은 근처 마트에서 장을 보고 열무김치 국수를 하기로 했다. 요리 준비에 나선 오대환이 열무김치를 바닥에 떨어뜨리며 매니저를 당황하게 했다. 하지만 이내 물에 김치를 헹구며 비빔국수와 물국수를 맛있게 먹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해당 프로그램 게시판에 "오대환과 매니저가 열무김치국수를 먹는 모습을 보고 군침을 흘렸다", "인간적인 배우 오대환의 모습이 보기 좋았다", "오래오래 함께 일했으면 좋겠다. 훈훈함이 좋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경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