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안이 SNS에 강타와 촬영한 영상 올리며 발단
강타 "인연 정리하기로 결정"
오정연 강타 '저격' 글 게재에 우주안 의견 표명
강타-우주안 / 사진=우주안 인스타그램

강타-우주안 / 사진=우주안 인스타그램

가수 강타와 방송인 오정연, 레이싱 모델 우주안 세 사람의 스캔들이 연일 뜨거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 사태는 지난 1일 우주안이 SNS에 강타와 함께 촬영한 영상을 올리면서 불거졌다. 해당 영상에서는 강타가 우주안과 찜질방 데이트를 즐기며 연인같이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강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몇년 전 끝난 인연"이라며 "상대방이 실수로 영상을 올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날 저녁 우주안은 "강타와 저는 교제하다 헤어졌고 최근 다시 만남을 갖고 서로 알아가는 중"이라고 밝혔다.SM 엔터테인먼트 측이 "몇 년 전 끝난 인연"이라고 밝힌 것과 사뭇 다른 내용이라 혼란을 야기했다.

이에 강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작년 결별한 이후 지난달 말께 만났다. 대화 결과 서로의 인연을 정리하기로 결론지었다. 이미 끝난 인연이므로 더이상 우주안 씨에게도 상처를 주고 싶지 않고 많은 분께 저의 개인적인 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그러던 와중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이 가수 강타와 레이싱 모델 우주안의 스캔들을 언급했다. 오정연은 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강타, 우주안의 포털사이트 실시간검색어 캡처와 함께 장문을 글을 올렸다.

이날 오정연은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하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서 발견되면 충격일 수밖에 없다. 일찍 자겠다더니 몰래 여자와 시간을 보내고 있던 그 사람이 오히려 당당하게 나왔다면 충격은 배가 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더구나 그 연인이 내가 어릴적부터 우상으로 생각해왔던 사람이라면 내가 보고 듣고 믿어왔던 세상의 모든 것이 다 거짓으로 느껴지게 될 정도의 어마어마한 파장이 일어난다"며 "이 일은 2년 전 내가 직접 겪은 일이고 이후 큰 상처를 받아 오래도록 아주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오정연은 "어렵게 극복해 행복하게 잘 살고 있는데, 어제 오늘 실검에 떠있는 두 당사자들의 이름을 보니 다시 그 악몽이 선명하게 떠오른다"고 당시를 회상하는 듯한 글을 게재했다.

이에 대해 3일 우주안은 “지목하신 그날을 안다. 저도 당혹스럽고 힘들지만 두분 대화를 잘 나눠보시라고 자리를 조용히 내드린 기억이 있다“고 주장하며 오정연 아나운서의 글에 대응되는 성격의 글을 올렸다.

우주안은 글에서 오정연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아주 트라우마로 남은 날이라서 짧지만 모든 대화 내용이 정확히 기억이 난다. 안그래도 지금 미움과 질타를 받아 괴롭다. 지금까지 (오정연의) 존재를 모르고 살았는데 갑자기 ‘바람녀’라는 누명을 써야 하나”며 “제가 모르는 진실이 있다면 따로 알려주시고 대화를 나눴다면 좋았을 것. 근거없이 바람녀 프레임을 씌우지 말아달라”고 밝혔다.

해당 글은 3일 오전 현재 내용이 수정되어 일부 내용이 삭제됐다. 우주안은 “현재 해명이 된 상태이고 더 이상 서로가 오해가 없어 삭제하도록 하겠다”며 “해당 사안에 관해서는 허위사실 유포와 악성 루머에 대응을 할 예정이다. 오해하지 말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김경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