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로 만난 사이 (사진=tvN)

일로 만난 사이 (사진=tvN)



오는 24일 오후 10시 40분 첫 방송되는 '노동힐링 프로젝트' tvN <일로 만난 사이>가 첫방송에 앞서 출연자들의 케미가 돋보이는 영상을 공개했다. <일로 만난 사이> 첫 회에서 유재석과 '일로 만난' 동료,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모습이 공개된 것.

과거 '예능 남매'로 환상적인 케미를 보여준 유재석과 이효리의 만남으로 방송 전부터 기대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유재석과 이효리가 서로를 처음 본 때를 회상하며 본심을 드러내 눈길을 사로잡는다.

"그 분을 처음 본 게 20년이 지났다"고 입을 뗀 유재석은 "일할 때 그 분이 어떤 스타일이냐고요? 도통 종잡을 수 없는 스타일"이라고 말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 일손을 도우러 간 곳에서 나눈 대화인 듯, "오빠, 키스 해 봤어 최근에?"라고 묻는 이효리의 목소리에 넋을 놓고 듣다가 허탈한 미소를 터트리는 유재석의 모습이 폭소를 안긴다.

이효리 역시 유재석에 대해 여과 없는 본심을 드러냈다. "핑클 초창기 때 만났으니까, 20년 전? 그냥 일적으로 정말 찰떡궁합이었다"고 회상하는 이효리의 얼굴 위로 "개인적으론 안 친한?"이라고 담담하게 말하는 유재석의 얼굴이 겹쳐진다. 특히, 이효리는 "일 외에는 연락해본 적 없어요. 제 스타일은 아니에요"라고 덧붙여 진정 '일로 만난 사이'의 쿨한 매력을 뿜어낸다.

반면, 사랑꾼으로 알려진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대화에서는 '일로 만난 사이'와 극명하게 대조되는 속마음이 터져나와 훈훈함을 전한다. "소개팅으로 만났을 때는 잘 안됐는데..."라는 이효리의 말에 이상순은 "슈퍼스타였으니까, 딱 그런 감정밖에는 없었는데..."라며 회상하다, 이내 "상냥하고 친절한 (효리)", "다정하고 포근한 (상순)"이라며 애정표현을 주고받아 부러움을 산다.

<효리네 민박> 시리즈를 연출한 정효민PD가 tvN에서 처음 선보이는 예능 <일로 만난 사이>는 유재석이 매회 스타 게스트와 함께 '끈적이지 않게, 쿨하게, 일로 만난 사이끼리' 일손이 부족한 곳을 찾아가 땀흘려 일하는 프로그램. 지난 7월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첫 동료로 합류해 촬영을 마친 것으로 알려져 유재석과 이들의 케미가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24일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