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주엽, 선수들과 야유회 떠난 자리에서 요리솜씨 발휘
현주엽/사진=KBS

현주엽/사진=KBS

현주엽 창원 LG세이커스 감독이 요리실력을 발휘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현주엽이 선수들을 위해 음식을 손수 준비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현주엽은 선수들과 그들의 자녀들과 함께 야유회를 떠났다.

현주엽은 불고기와 된장찌개를 준비했고 발군의 실력을 발휘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더불어 현주엽은 된장찌개에 차돌박이를 많이 넣었고 고기 반 된장찌개를 완성했다.

이를 본 요리연구가 심영순은 "굶어죽진 않겠어"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심영순의 담담한 말투에 현주엽은 민망한 듯 웃음을 터트렸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