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클럽' 성유리, 이효리에 "언니 생각 안했어" 너스레
성유리, 배려심부터 솔선수범까지 '다채로운 매력'
'캠핑클럽' 성유리, 배려심+러블리 면모…다채로운 매력 발산

성유리가 '캠핑클럽'에서 따뜻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예능 '캠핑클럽'에서는 성유리의 다채로운 매력이 펼쳐졌다. 성유리는 첫 회부터 조근조근한 말투와 센스 가득한 예능감, 그리고 멤버들을 향한 애교 가득한 장난기를 보였던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경주의 한 캠핑장소에 차량을 정차한 멤버들은 식사 후 담소를 나눴다. 이때 이효리가 솔로 활동하면서 미안했던 것들을 얘기하며 눈물을 보이자, 성유리는 그를 안쓰러운 눈빛으로 바라보다 결국 같이 눈물을 글썽이며 "우리도 먹고 살기 바빠서 언니 생각 못했다"며 농담 섞인 위로의 말을 건넸다. 진솔하면서도 재치 있는 입담이 자칫 무거워질 수 있는 분위기를 전환시켰다.

다음 날 아침, 이진과 이효리는 이동식 변기를 비우기 위해 자전거를 타고 화장실로 가는 길에 내용물이 새어 나와 곤욕을 치렀는데, 두 사람은 일을 잘 처리하고 캠핑카로 돌아오는 길에 "유리가 알게 되면 부담스럽고 미안해서 볼 일을 안 볼 것 같다"며 이 사건을 비밀로 하자고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각자의 성향을 잘 알기에 서로 배려하려는 마음이 비춰진 대목이었다.

성유리는 아침 일찍부터 움직여 피곤해 하던 이효리를 위해 자신이 미리 준비해 온 에어소파를 펴주겠다며 알뜰히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그는 사용법을 사전에 숙지하지 못한 채 챙겨와 자리잡고 누운 이효리를 여러 번 일어나게 했으며, 에어소파를 들고 무작정 질주하거나, 춤을 추는 듯한 몸짓으로 에어소파에 공기를 주입해 보는 이들을 폭소하게 했다.

성유리의 유머 감각은 롤러스케이트장에서 빛났다. 그는 롤러스케이트 타는데 익숙해지자, 이효리가 가르쳐준 어른 포즈에 요염한 표정까지 지어 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