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강예빈
대인기피증 고백→요절복통 관상풀이 ‘예능감 폭발’
강예빈 /사진제공= KBS 2TV ‘해피투게더4’

강예빈 /사진제공= KBS 2TV ‘해피투게더4’

강예빈이 '해투4'에 출연해 방송가를 떠났던 이유를 밝혔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서 강예빈은 "얼짱으로 데뷔해 너무 많은 악플에 시달렸다"고 털어놨다.

그는 "악플 중에 '교통사고로 죽었으면 좋겠다. 남자친구가 좋아하기 때문이다'라는 내용도 있었다"면서 "대인기피증이 생겨 1년간 집 밖에 못 나갔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스토킹에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그는 "지하에서 저를 기다리기도 하고 엘리베이터를 같이 탔던 분들도 있다.너무 무서워서 고향 집으로 갔다"고 설명했다.

강예빈이 대인기피증을 극복한 계기는 바로 연극이었다. 그는 "무대와 가까운 객석에서 따뜻하게 바라봐 주셨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그는 또 다른 근황으로 관상 공부를 꼽았다. 이어 현장에서 직접 봐 준 4MC들의 관상 풀이가 소름 끼칠 정도로 정확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