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사진=방송캡처)

신입사관 구해령 (사진=방송캡처)



신입사관 구해령’ 박기웅이 부드러움과 냉철함을 오가는 열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이다. 극 중 박기웅은 조선왕조 역사상 가장 투지 넘치는 세자이자 내면의 슬픔을 가진 이진 역을 맡았다.

지난 24일 방송된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이진은 조선 최초 여사 제도를 도입한 왕세자로서 별시 시제를 고민하는 모습부터 자신의 시제에 맞서는 구해령을 대하는 냉철한 모습, 동생 이림을 향한 따뜻한 배려까지 다양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사 별시에서 이진은 자신의 시제를 ‘틀렸다’라고 말하는 구해령을 향해 “무언가배우고깨닫는것조차너와나같은사람만이누릴수있는혜택임을알고는있느냐?”, “해서나의시제도너의시권도틀렸다는것이내생각이다”라며서릿발같은카리스마를보인것은물론백성을진심으로생각하는왕세자의마음을절절하게보여주기도했다.

이어 이진은 궁궐에만 갇혀 사는 동생 이림에게 “(시제) 도움에 대한 보답이다”라는 말과 함께 호패를 건네며, 온양 행궁을 핑계로 자유를 준다. 이 과정에서 이진이 보여준 형으로서의 따뜻한 미소와 배려가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훈훈하게 만들었다.

특히박기웅은온화한리더로서의따뜻함과동생을향한애정어린마음, 백성을향한참된군주로서의냉철함까지다양한모습을완벽하게소화하며호평을받았다. 또한조선최초의여사 제도를현명하게헤쳐나가는왕세자로서의파격적인모습까지더해지며, 신개념왕세자캐릭터탄생을예고, 극의흥미를끌어올리고있다.

한편 박기웅은그동안드라마‘리턴’, ‘몬스터’, ‘각시탈’부터영화‘치즈인더트랩’, ‘은밀하게위대하게’까지다양한작품을통해탄탄한연기력으로대중들의사랑을받아왔다.다양한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배우 박기웅이 출연 중인 ‘신입사관 구해령’은 매주 수, 목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