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방송 영상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방송 영상 캡처)


캐나다 5인방이 성게 미역국으로 숙취를 해결했다.

25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캐나다 5인방이 숙취 해소를 위해 성게 미역국을 먹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데이빗과 캐나다 친구들은 전날 마쉰 술로 인해 힘들어했다. 전날 친구들은 제주도에 도착한 뒤 바비큐 파티를 하며 과음을 하고 수영장에서 놀기까지 했었다.

친구들의 모습에 데이빗은 “숙취에 좋은 정말 현지 음식을 먹으러 갈거다”라며 앞장섰다. 데이빗의 안내로 방문한 곳은 성게 미역국 음식점으로, 데이빗은 전복 성게 미역국과 옥돔구이, 해물파전을 주문했다.

데린은 성게 미역국을 맛보고 “이 국 정말 달콤하다”고 하더니 성게 미역국을 다 먹은 후에는 “정말 이 국을 사랑해. 영양소가 정말 많은 건강한 맛”이라고 칭찬했다.

카일도 한 숟가락 먹고 “다시 기운이 솟는다”며 좋아했다. 다른 친구들도 감탄하며 미역국에 밥까지 말아 먹으며 숙취를 해결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