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사진=변성현 기자

강다니엘 /사진=변성현 기자

가수 강다니엘이 그룹 워너원으로 함께 활동했던 배진영의 CIX 데뷔를 축하했다.

강다니엘은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솔로 데뷔 앨범 'color on me(컬러 온 미)'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내가 지금 현재 워너원 멤버 중에 가장 마지막으로 소식을 알려드린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최근 배진영이 쇼케이스를 한 것도 유심히 지켜봤다. 너무 멋있게 돌아와서 나도 놀랐다"면서 "그룹으로 활동하면서 모자랐던 점들을 매번 생각해왔다. 큰 무대에서 실수한 점들이나 실력적으로 부족한 부분들을 보완하려고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강다니엘은 "부담감이라는 게 가장 컸다. 11명이라는 형제 같은 사람들과 함께 하다가 혼자 남겨졌기 때문에 외관적으로도 비어 보일 수 있지만 헤쳐나가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라며 다부진 각오를 다졌다.



솔로 데뷔를 준비하면서 가장 어려웠던 것은 시간적 여유가 없었던 것이라고. 강다니엘은 "쫓기는 시간 속에서 어떻게 앨범의 퀄리티를 높일 수 있을지 생각했다. 어떻게 하면 팬분들이 좋아하는 앨범을 만들 수 있을까 고민했다"면서 "곡도 주제가 다 다른데 차이 있는 스토리를 만들어내는 게 쉬운 일이 아니더라"라고 털어놨다.

강다니엘의 솔로 데뷔 앨범 'color on me'는 이날 저녁 6시에 전곡 공개된다.

'컬러 온 미'에는 자신만의 색을 찾아가고자 하는 강다니엘의 고민과 동시에 앞으로 본연의 색을 만들어가겠다는 포부가 담겼다. 앨범에 이를 최대한 녹여내기 위해 강다니엘은 인트로를 제외한 4곡의 작사에 참여하는 등 제작 과정에 적극 참여했다. '인트로'를 포함해 '컬러(color)', '뭐해(What are you up to)', '호라이즌(Horizon)', '아이 호프(I HOPE)'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