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사진=변성현 기자

강다니엘 /사진=변성현 기자

강다니엘이 그룹 워너원에서 솔로 가수로 홀로서기에 나서는 기분을 전했다.

강다니엘은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솔로 데뷔 앨범 'color on me(컬러 온 미)'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첫 솔로 앨범을 발표하게 됐다. 날씨가 덥고 습하기도 한데 벌써 많은 분들이 뜨거운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앞서 강다니엘은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최종 1위를 차지하며 올해 1월까지 그룹 워너원 멤버로 활동했다. 그는 팀의 센터로 활약하며 워너원 이후의 행보가 가장 기대되는 멤버로 꼽혔다.

그러나 소속사 LM엔터테인먼트와의 분쟁을 겪으며 6개월의 공백을 갖게 됐다. 공백을 뚫고 솔로 데뷔를 하게 된 강다니엘은 이날 "무대가 되게 크지 않냐. 나 혼자 채우기에는 크다. 그래서 멤버들의 빈자리가 생각나기도 하고, 워너원이라는 팀이 멋있고 완벽했던 팀이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혼자 서니까 내 목소리로만, 내 스타일로만, 내 퍼포먼스로만 보여드릴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라면서 "앞으로 점점 더 무대를 채워나갈 수 있는 솔로 가수가 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강다니엘의 솔로 데뷔 앨범 'color on me'는 이날 저녁 6시에 전곡 공개된다.

'컬러 온 미'에는 자신만의 색을 찾아가고자 하는 강다니엘의 고민과 동시에 앞으로 본연의 색을 만들어가겠다는 포부가 담겼다. 앨범에 이를 최대한 녹여내기 위해 강다니엘은 인트로를 제외한 4곡의 작사에 참여하는 등 제작 과정에 적극 참여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