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사진=방송 영상 캡처)

신입사관 구해령 (사진=방송 영상 캡처)


서영주가 신세경을 위해 파혼을 선택했다.

2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에서는 구해령(신세경 분)이 이승훈(서영주)에게 파혼을 요청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해령은 이승훈과 혼례를 앞두고 여성 사관을 뽑기 위한 별시가 치러진다는 소식을 들었다. 고심하던 구해령은 혼례 전날 밤 이승훈을 찾아가 무릎을 꿇었다.

갑작스런 상황에 이승훈은 “낭자. 대체 왜 이러십니까”라며 당황했고, 구해령은 “혼담을 물러주십시오. 저는 이 혼인을 할 수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구해령은 “아무 죄도 없는 선비님을 파혼당한 사내로 만들 순 없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이승훈은 “저희 집안에서 낭자에게 잘못한 것이 있습니까. 혹 제가 성에 차지 않아 그런 겁니까”라며 물었다.

구해령은 “제 마음이 잘못입니다. 받아들이려고 해봤습니다. 숙명이라고 생각하려 했습니다. 한데 제 마음이 마음처럼 되지 않습니다. 전 평생을 규문 안의 순진한 여인으로 살아갈 자신이 없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승훈은 “혼인은 집안끼리의 약조입니다. 낭자나 내가 원하지 않는다고 해서 무를 수 있는 일이 아니지 않습니까. 게다가 만약 내 쪽에서 낭자를 거절하게 된다면 낭자는 파혼당한 여인으로 평생을 손가락질 당할 겁니다. 그리하면서까지 이 혼인이 싫으신 겁니까”라고 물었지만 구해령의 마음을 굳건했다.

결국 혼례날 이승훈은 “저는 이 혼인을 할 수 없습니다”라며 파혼을 선언했고, 구해령은 미소를 지으며 곧장 별시 시험장으로 향했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은 매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