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련, 박미선에게 코미디언 되고 싶다고 말해
박미선 "이 바닥은 쉽지 않다"고 조언
조혜련과 박미선/사진=TV조선

조혜련과 박미선/사진=TV조선

개그우먼 박미선이 후배 조혜련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조혜련의 인생사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이광기, 박미선, 이성미가 조혜련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먼저 조혜련은 안면도 없던 박미선을 찾아가 무작정 "코미디언이 되고 싶다"고 요청했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조혜련은 "그때 박미선이 나를 위아래로 훑어보더니 '이 바닥 쉽지 않아'라더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박미선은 "내가 널 봤을 때 너는 딱 코미디언으로 맞는 외모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런가 하면 늦게 등장한 이성미는 "나는 원래 조혜련과 안 친했다"면서 이웃 사촌이 되고 나서야 친분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조혜련은 "이성미와 집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갑자기 '나 신호가 와, 지금 애 낳으러 가야겠다'고 하면서 병원을 갔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아울러 조혜련은 이혼 당시 힘들었을 때 지금의 인연들이 큰 의지가 됐다고 말했다.

박미선은 "그때 조혜련이 이혼을 고민하길래 바로 '해, 얼른 해'라고 답해줬다. 이혼하고 나서 괜찮냐니까 되레 부럽냐고 묻더라. 차마 대답 못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미선은 "그런 농담을 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처음에는 참 힘들어했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