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윤정, 새 친구로 합류
김윤정, 솔직한 근황 공개
"잠시 회사를 다니며 때를 기다린 것뿐"
"일 그만 둔 거라고 생각하는 분들 때문에 속상"
'불타는 청춘' 김윤정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 김윤정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 김윤정이 새 친구로 합류한 가운데 프로그램이 화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3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수도권 가구 시청률 9.5%, 2049 시청률 3.2%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는 물론 화요 예능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10.9%까지 치솟았다.

이날 경상북도 고령으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은 무더위를 피해 계곡에서 여름 물놀이를 하면서 수박 게임을 즐겼다. 돌아오는 차 안에서 강수지는 달달한 목소리로 남편 김국진에게 전화를 걸었다. 옆에서 듣고 있는 김광규는 김국진의 안부를 물었고, 강수지는 스피커폰을 켰다.

이때 김혜림은 강수지 휴대폰에 저장되어 있는 김국진의 애칭 '곰오빠'를 발견하고 "왜 곰오빠냐"라고 물었고, 강수지는 "그냥 지나가라"라며 부끄러워했다. 기회를 놓칠세라 최성국과 김광규는 동요 '곰 세마리'를 부르며 강수지와 김국진을 놀려 웃음을 안겼다.

이어 저녁 식사로 돈까스, 비후까스 등 추억의 경양식 메뉴를 정하고, 최민용과 브루노가 마트로 장을 보러 갔다. 한국 음식을 좋아하는 브루노는 식재료를 사러 가서도 특유의 친화력과 순발력을 발휘해 눈길을 끌었다.

마트 안에 정육점이 있는 것에 놀란 브루노는 최민용이 비후까스용 한우를 주문하자 "한우 좋아"라며 기뻐하다가 이내 비싼 가격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 외에도 브루노는 계산이 끝난 물건을 재활용 박스에 척척 담는 등 한국사람 못지 않은 장보기 솜씨로 이날 순간 10.9% 최고 시청률의 주인공이 됐다.

한편 김혜림의 진두지휘 하에 돈까스와 비후까스를 튀겨낸 청춘들은 새 친구 김윤정에게 그간의 활동 경력을 물었다. 초등학교 4학년에 데뷔를 한 김윤정은 익히 아는 이온음료, 로션 광고 외에도 무려 300여 편의 광고를 찍었다고 언급해 청춘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구본승이 "CF 중에 가장 인상 깊었던 광고가 있냐"고 묻자 김윤정은 피아노 광고를 꼽으며 "오스트리아에 가서 빈소년합창단과 CF를 찍었는데, 빈소년합창단 기숙사는 금녀의 집이었다. 그곳에 여자가 들어간 것은 내가 최초였다"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김윤정은 시트콤 '오박사네 사람들', 'LA 아리랑' 외에 영화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에서 엄석대의 여자친구 역으로도 출연했다고 밝혔다. 또한 13대 뽀미 언니였다고 하자 청춘들은 그에게 '뽀뽀뽀' 진행을 주문했다. 이에 김윤정은 벌떡 일어나 "불청 어린이들"이라고 외치며 능수능란하게 진행 솜씨를 뽐내 시선을 집중시켰다.

밤이 깊어지자 청춘들은 차를 마시며 6~7년만에 방송 출연한 김윤정에게 공백의 시간에 대해 물었다. 김윤정은 "주위에서 근황을 물어볼 때 힘들었다. 나는 잠시 회사를 다니며 때를 기다리는 것 뿐인데, (이 일을) 그만 둔 거라고 생각하시는 분들 때문에 속상했다"고 속내를 털어놓았다.

이에 최민용도 "10년동안 방송을 안 하면서 나도 똑 같은 질문을 계속 받았다"면서 "나중에는 '왜 연기 안하세요?'라는 질문에 '안 시켜줘요'라고 솔직하게 말하기 시작했더니 편해졌다"고 털어놓으며 서로 비슷한 고민을 나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