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화·김보옥 "노후를 생각해서 카페 준비"
배우 이덕화와 그의 아내 김보옥/사진=KBS

배우 이덕화와 그의 아내 김보옥/사진=KBS

배우 이덕화의 아내 김보옥 씨가 카페 창업의 포부를 전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새 예능 프로그램 '덕화TV2 덕화다방'(이하 '덕화TV2')에서는 다방 창업을 준비하는 이덕화, 김보옥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 부부의 창업의 시작은 이덕화의 사소한 습관에서 시작됐다.

이덕화는 "역시 커피는 삼박자다"라며 커피, 프림, 설탕의 조화인 커피를 즐겼다.

이에 김보옥은 남편의 건강이 걱정돼 최근 바리스타 공부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랑 수업 듣는 분들 중에 비슷한 나이대가 있다. 그분들은 노후를 생각해서 했다더라. 나도 카페가 해 보고 싶어졌다"고 말했다.

귀차니즘에 빠진 이덕화는 "카페 사업이 쉬운 줄 아냐. 하고 싶으면 혼자 해라"고 거절했지만, 김보옥이 "우리 나이대 사람들에게 자신감을 심어줄 수 있을 것이다"라고 설득해 의견을 모았다.

창업 D-10, 부부는 오랜만에 인사동 전통찻집과 대박 카페를 찾아다니며 벤치마킹 데이트를 즐겼다.

특히 김보옥은 노트를 펼치며 주문한 메뉴의 재료부터 찻잔 고르기, 특별한 시그니처 메뉴 구상까지 꼼꼼히 기록하면서 "생각만해도 즐겁다. 꿈이 이루어 지는 것 같다"라며 설레는 마음을 전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