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우, 성추행 혐의로 검찰 송치
이민우 측 "술자리에서 생긴 오해" 해명 불구
경찰, CCTV 영상 확보
이민우, 논란 이후 팬미팅 강행→심경 고백
이민우 성추행 혐의/사진=한경DB

이민우 성추행 혐의/사진=한경DB

이민우가 성추행 혐의가 불거진 후 처음으로 심경을 직접 전했다.

이민우는 지난 20일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동 연세대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진행한 '2019 이민우 팬미팅-해피 엠'에서 "드리고 싶은 말은 많지만 말은 아끼겠다"며 "신화로, 또 엠 이민우로 떳떳하게 다시 설 수 있도록 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시 만날 때 더 좋은 모습으로, 더 웃고 밝은 모습으로 여러분들과 함께 정말 소중한 추억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이는 강제추행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현재 상황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이 아니겠냐는 해석이다.

이날 팬미팅은 이민우의 생일파티를 겸해 이뤄졌다. 이민우가 성추행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와중에 행사를 강행하면서 더욱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민우는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한 술집에서 옆 테이블에 앉아 있던 20대 여성 2명을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사건이 처음 알려졌을 당시 이민우 소속사 라이브웍스 컴퍼니는 "지인들과 함께한 술자리에서 일어난 작은 오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경찰은 강제 추행 정황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